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믹한 연기를 던져버린 짐캐리의 스릴러 영화 '넘버23'
스릴러. 라는 장르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나름의 기대를 가지고 영화를 봤다.

23이라는 악마의 숫자(?)에 집착하는 편집증환자인 짐캐리를 집중조명하는 영화.

그래도 아직은 코믹한 이미지가 많이 남아 있어서 인지 어색하다.
뭔가 2%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영화.

한편에서는 잘 만들었다고 하지만, 어색함이 많이 남아있다.
내가 너무 기대를 많이 한 것일까?

posted by 미운오리새끼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